살아남은 것기자가 처음으로 신문 비슷한 것에 기사 같은 글을 쓴 것은 1997년이 처음이었다. 당시 월 1회 발행하던 교지의 편집위원이 ‘크리스마스가 예수님이…
어쩔 수 없는 것삶을 산다는 것은 무엇이든 내 뜻대로 흘러가지 않음을 인정하는 일의 연속이다. 더욱이나 2020년은 이런 경험이 산더미 같이 쌓이는 시간이다.&…
기도와 의무사랑제일교회(담임 전광훈)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8월 23일 낮 12시를 기준으로 841명을 기록했다.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를 지역별로 나눠…
애정의 표현법기자는 최근 같은 뮤지컬을 여러 번 보는 ‘회전문’을 돌고 있다. 무대를 가까이 보고 싶은 마음에 앞자리를 고집하다 보니 어느새 통장이 ‘텅장…
교향악축제가 증명한 코로나19 대응‘2020 교향악축제 스페셜’은 클래식음악계는 물론 한국 공연예술계 초미의 관심사다. 교향악축제의 성패에 따라 하반기 공…
해봐야 아는 것 성도들의 여름을 은혜로 이끌었던 장막부흥회도 결국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작년 12월부터 이어진 전염병의 기세는 꺾일 줄 모르고, 결국 …
우리 집 마당도 괜찮다‘님비현상’이란 말이 있다. 공공의 이익에는 부합하지만 자신이 속한 지역엔 이롭지 않은 일을 반대하는 행동을 말한다. ‘우리 집 마당…
너무 빠르지도, 너무 느리지도 않게 언택트시대를 대비해 이곳저곳에서 활발한 온라인 신앙생활을 위한 갖가지 대비가 이뤄지고 있다. 각 합회는 예정하던 …
우리만의 독창성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다기자가 어린 시절 열광적으로 좋아했던 로봇 만화영화가 있다. 이성우 감독의 1985년 작인 ‘비디오 레인저 007’이다. …
부분일식올해 낮이 가장 길다던 하지, 6월 21일 저녁 5시경 기자의 가족들은 라면봉지를 나란히 눈에 대고 2020년대 마지막 부분일식을 관측했다. 유튜브에서는 …
선량한 사람이 선의로 전쟁을 일으킬 수 있을까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전범들에 대한 재판이 예루살렘에서 진행됐다. 이 재판에 유대인 학살의 주범 중 하나…
누구에게나 다르지 않은 기자는 얼마 전 지하철역에서 원치 않는 불쾌한 일을 겪었다. 역사 안의 벤치가 노약자석이니 그곳에 앉아있는 기자에게 비키라며 …
창의적인 삶이 필요하다대편성의 화려한 사운드를 뽐내는 말러 교향곡은 코로나19 시대에선 살아남기 힘들다. 말러의 교향곡을 연주하기 위해선 적어도 100명의 …
소유의식의 전환 오랜만에 취재로 여수에 갔다 왔다. 일정 중에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공유자전거와 침대를 한 칸을 빌리는 게스트하우스를 이용했더니 크게…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경기가 위축되고 있다. 정부나 지자체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그…
한 틈이라도 내어보자전 세계 경기가 코로나19로 생각지도 못한 국면을 맞았다. 호황을 맞던 각국 경제와 각종 산업들이 찬물을 끼얹은 것처럼 급속도로 저점으…
5월 중순의 언덕에서 4월을 바라보다“4월은 잔인한 달”이라 했다. 영국의 시인 T. S. 엘리엇(Thomas Stearns Eliot)의 ‘황무지’의 시구에서 유래된 말이다. …
여유를 갖자우려가 많았던 총선을 무사히 거치고, 드디어 초중고등학교 개학 일정을 조율하기에 이르렀다. 드디어 3개월 가까이 이어진 ‘사회적 거리두기’에 …
코로나19라는 백신최근 인왕산에 올랐다. 정상에서 조금 내려온 어느 지점에 사진가들이 모여 셔터를 누르기 바빴다. 이유인 즉, 근 10년 사이에 하늘이 이렇게 …
달고나 커피 사회적거리두기를 실시하면서 각종 집에서 만드는 간식 레시피가 유행을 탔다. 400번 저어 만든다는 달고나 커피, 1000번 저어 만드는 수플레 …
 1  2  3  4  5  6  7  8  9  10    
 
주소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망우로 21길 18, 302호 / 전화: 02)960-0690 / 팩스:02)968-2293 / 이메일: 3004news@hanmail.net /등록번호: 204-29-34632 Copyright ⓒ 재림신문. All rights reserved.